0824 파일럿_미래친구와 대화하기

  

INTRO-벙커465-16의 여정이 시작됩니다! 커밍순~
워크숍 특강 – YCAM

전문가 초청 특강
야마구치정보예술센터(YCAM) 

일시: 2019. 8. 24 (토) 5:00-7:00pm
장소: 토탈미술관 아카데미실

<초청강사 소개>

Takayuki Ito
야마구치정보예술센터(YCAM)R&D디렉터
https://www.ycam.jp/en/aboutus/interlab/staff/takayuki-ito.html

1978 년 일본 도쿄에서 출생. 타카 유키 (Takayuki)는 도쿄 공과 대학 (Tokyo Institute of Technology)의 생명 과학 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하였다. 음악 및 미디어 아트, 과학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컴퓨터의 기술을 적용해 예술작품을 제작하는것으로 배우며 예술가, 디자이너 등과 어울렸다. 2003년 4월 YCAM 창립팀에서 사운드 엔지니어이자 프로그래머로 합류하였다. 2005년이후, 프로그래밍 뿐만 아니라 기획, 설치 및 운영 전반에 걸치 업무를 감독하는 디렉터로서 YCAM의 책임을 맡고 있다.

Akiko Takeshita
야마구치정보예술센터(YCAM)퍼포밍아트+테크 프로듀서
https://www.ycam.jp/en/aboutus/interlab/staff/akiko-takeshita.html

1976 년 일본 치바 출생. 리츠 메이 칸 대학에서 사회 과학을 전공한 그녀는 사회학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현대 미술의 역사를 공부하였고, 졸업 후 같은 대학에서 사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국제학의 맥락에서 “아시아”의 정의를 연구하였고, 예술잡지 “Diatxt.”의 편집에 참여, 현대 미술에 대한 지속적인 리서치를 해왔다. 석사후, 교토아트센터의 Artist in Residence 프로그램을 감독하는 예술 코디네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작가들과 함께 전시회 및 공연제작에 참여해왔다. 대표적인 프로젝트로는 작업으로는 Shogo Ota의 “Can You Hear? (2005), “The Bridge Project”(2006), Setsuko Yamada의 “Un Captif Amoureux”(2008) 등이 있으며, YCAM와의 공동 프로젝트로는 ”Holistic Strata”(2011), “hey you, Ask the animals”(2013) 등의 투어공연을 선보였다. 그 외에도 (Nomura Mansai + Ryuichi Sakamoto + Takamura Shiro)의 공동 작업 인 “LIFE-WELL”(2013) 등, 아키코는 공연 예술을 통해 인체의 가능성을 조사하고, 예술가와 제작자가 생각한 아이디어를 다양한 사람들과 공유하고, “적용”과 “참여”에 대한 개념을 재정의하도록 자극하는 프로젝트를 실현해오고 있다.

  • 모더레이터: 서효정: SADI 교수 (Samsung Art and Design Institute)
참가 신청 안내

~ 2019. 08. 26(일)

프로그램 기간:
2019. 9. 10 – 2019. 10.20 (총 11시)
* 수요일 오후 3-6시, 토요일, 일요일 오후 1-4시 (프로그램별로 상이함)
* 본 프로그램은 연계워크숍으로 참가자는 총 11회차의 워크숍에 모두 참석해야 합니다.

프로그램 장소: 
토탈미술관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흑원

운영: 토탈미술관

프로그램 내용: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연주, 미래환경, 예술문화, 융복합 예술창작, 사물인터넷(IoT), 피지컬 컴퓨팅, 큐레이팅 등

모집대상:
호기심과 탐구심이 많으며 융복합 예술에 관심이 많은 초등학교 3-6학년

모집인원:
총 15명

 

참가비:
무료 

* 단, 무단불참을 방지를 위한 참가보증금을 받고 있습니다. 참가보증금은 총 11만원(회당 1만원×11회)으로  프로그램 종료 후 반환하여드립니다. 

프로그램 신청:
참가신청서 작성 후 이메일(jihyun.total@gmail.com) 접수를 통해 신청 가능합니다.
* 참가신청서 다운로드: [토탈미술관] 벙커465-16_참가신청
*  참가신청은 8/26(월) 17시까지 이메일 접수 부탁드립니다.


* 참가 신청은 온라인으로만 받고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아래로 문의 바랍니다.

02-379-3994 /  jihyun.total@gmail.com
[토탈미술관]프로그램 소개_벙커465-16 다운로드

인공지능: 미래친구와 대화하기


프로그램 소개


1) 벙커 465-16에 대한 소개 및 참여자들이 각자의 캐릭터를 만들어봅니다. 각각의 상징적인 캐릭터를 가지고 증강현실 기술에 적용시켜 나만의 AR(증강현실) 마커를 완성시켜봅니다.

2) 인공지능의 원리, 딥러닝 방법에 대하여 참여자들이 함께하는 간단한 게임을 통해 몸으로 체험해봅니다. 그리고 인공지능의 데이터를 이용해 프로토타입부터 함께 만들어 봅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을 실제 소프트웨어에 넣어서 팀별 인공지능 형태의 대화가능한 챗봇을 완성해봅니다.

프로그램 세부일정

09월 01일 (일) | 13:00pm-16:00pm
09월 04일 (수) | 15:00pm-18:00pm
09월 07일 (토) | 13:00pm-16:00pm

주강사 소개

전석환 (미디어 아티스트/ 페어스퀘어랩 –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전석환은 전자기기 기반의 기술을 매체로 활용하는 작가이다. 명지대에서 전자공학과 학부를, 뉴욕의 SUNY 버팔로 대학에서 미디어 스터디로 석사학위로 취득하였다. AR, VR 등의 연계학문을 탐구 후, 현재 게임 제작사에서 재직 중이며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관객에게 접근하기 위한 매개로써 비디오와 사운드뿐만 아니라 컴퓨터 프로그래밍, 피지컬 컴퓨팅 같은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기술을 매체로 다양한 예술적 경험이 가능한 융복합 예술창작 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주요 관심 대상은 전자기기와 인간의 관계 영역, 나아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결합에 의해 만들어지는 가상 생명체까지 그 폭이 넓다.

연구보조원 소개

윤지현 (전시기획/서양화, 예술학)

윤지현은 이화여자대학교 학부에서 서양화와 미술사학을 복수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예술학 전공, 매클루언을 주제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주요관심사는 매체와 지각의 상관관계이며 현재는 토탈미술관 학예팀에서 근무 중 이다.

미래환경: 식물친구와 교감하기

프로그램 소개

땅,물, 빛, 바람의 4가지 환경요소를 가지고 바퀴가 달린 식물친구를 만드는 시간입니다. 이 식물친구는 빛을 통한 모스 부호로 우리와 대화할 수 있으며 타이머 장치를 통해 자동으로 물을 흡수합니다. 참가자들은 팀을 구성하고 각 팀에게 주어지는 키트를 이용해 햇빛이 없는 벙커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흥미로운 식물친구를 만들어 봅니다.

프로그램 세부일정

09월 21일 (토) | 13:00pm-16:00pm
09월 25일 (수) | 15:00pm-18:00pm
09월 28일 (토) | 13:00pm-16:00pm

주강사 소개

최병석X정기훈 (아티스트 콜렉티브)

최병석은 대구카톨릭대학교 및 홍익대학교 대학원 조소과를 수료하였다. 숲속에서 필요한 물건들을 전시한 ‘숲속 생활 연구소'(2015, 송은아트큐브), 예술가의 고민과 가장으로서의 책임 사이에서 균형을 찾는 전시 ‘더 큰 물과 배'(2017, 금호미술관),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사물들로 상상 속 아이디어를 실현한 결과물 85점을 전시한 ‘바쁜 손 느린 마음 비워지는 선반'(2018,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그는 만들기 행위들이 예술로 발전할 수 있는 지점들을 고민하며 창작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정기훈은 홍대 도예유리과와 동대학원 도예과를 졸업했다. 그는 주로 식물을 생활 속에 가까이 둘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한다. 기계적으로 만들어진 광원으로 자연광을 대체하거나, 자연광을 촬영한 영상물을 식물에 투사하는 등, 식물의 생장에 필요한 원리와 과정을 인공적인 방식으로 치환하고, 그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시각적 결과물들에 대한 작업을 해오고 있다. 

연구보조원 소개

이하은 (교육, 사진)

이하은은 학부와 대학원에서 순수사진을 전공하였고, 3년간 중앙대학교 사진아카데미에서 시간제 강사로 활동하였다. 현재 문화예술교육의 일환인 ODA 프로그램, ‘바틱스토리’와 ‘아츠드림캠프’에 참여하고 있으며 토탈미술관에서 에듀케이터로 활동 중이다. 

문화예술: 소리친구와 연주하기

프로그램 소개

벙커 안에서 어린이들이 함께 노는 방법들을 탐구해보는 시간입니다. 안이 비어있는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파이프를 울림통으로 이용해 소리를 만드는 과정을 배울 수 있습니다. 벙커 주변의 각종 오브제들을 수집하고 서로 연결하여 소리를 만들어 보고, 이들을 연결하거나 변형하여 악기로 다룰 수 있습니다. 이렇게 팀별로 만든 악기들을 가지고 함께 연주하면서 즐거운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워크숍 입니다.

프로그램 세부일정

10월 06일 (일) | 13:00pm-16:00pm
10월 09일 (수) | 15:00pm-18:00pm
10월 12일 (토) | 13:00pm-16:00pm

주강사 소개

박진현×최영준 (아티스트 콜렉티브)

최영준은 브라운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 작곡을 전공하였으며 예술가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음악 및 멀티미디어용 프로그래밍 언어이자 개발도구인 Max/MSP의 개발자로 참여했었다. 전자공학적인 능력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코딩의 탁월한 실력을 갖추고 있으며 전시, 공연, 퍼포먼스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2012년 미디어시티 뮤지엄 나이트 라이브 코딩 쇼의 초청작가 였으며 2002년 시립미술관 미디어 시티 전시 및 쌈지스페이스 사운드 페스티발에 참여하였다. 그의 작품은 주로 사운드와 연관이 있다. 쌈지 스페이스의 사운드아트 101전에 초청되었으며 퓨전재즈 분야에서 활동 중인 그룹인 ‘오리엔탈 익스프레스’의 창단멤버로 퓨전국악 연주와 공연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현재 온석대학원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박진현은 최영준과 함께 전자 장구, 전자 해금, 전자 가야금. 아이폰 가야금 등의 제작과 연주 등을 통해 음악, 미술, 기술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코딩, 아두이노, 3D 프린팅 등을 다루며 메이커 문화의 전파 초기부터 새로운 기술을 일반인들이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작업을 진행해 왔다. 현재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스피커(앱) 등 기술과 그 산물의 다양한 활용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또한 최영준과 함께 포스트 아두이노 시대에 일반인들도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기술과 표현, 그리고 그를 위한 인터페이스에 대한 연구를다 양한 워크숍을 통해 공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현재 계원예술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연구보조원 소개

김세연 (전시, 교육)

김세연은 독일 국립뮌헨예술대학에서 조소와 설치미술을 전공하고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졸업 후 예술 창작 과정을 좀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서울 문화 재단의 예술가 교사(TA)로 활동하였으며 인문예술연구소 아트휴의 시각예술연구원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현재는 토탈미술관에서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담당 중이다.

큐레이팅 x 전시

프로그램 소개

프로그램 소개

1) 융복합 전시×큐레이팅
참여자들이 공유x협력으로 제작한 융복합예술작품을 가지고 직접 큐레이팅해보며 전시를 완성해보는 워크숍입니다. 전시아이디어회의-기획안-전시진행-디자인-설치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을 경험하고, 제작한 작품들을 프리젠테이션 해보는 시간입니다. 전시는 참여 학생들의  협력 큐레이팅으로 이루어집니다.

2) 벙커 465-16에서 AR과 VR로 체험하기
AR카드x 스마트폰 으로 친구들끼리 각자 만들어온 결과물들을 함께 공유하고 대화하는 시간입니다. 360도 카메라와 카드보드를 이용해 미리 촬영된 소리친구 오케스트라의 VR 연주도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됩니다.

프로그램 세부일정

10월 19일 (토) | 13:00pm-16:00pm 
10월 20일 (일) | 16:00pm-18:00pm

주강사 소개

신보슬 (토탈미술관 책임큐레이터) / 이승아 (토탈미술관 객원큐레이터)

신보슬은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 및 홍대 미학과에서 <예술과 기술:상호작용성을 중심으로>를 석사학위를 받았으며(1997), 동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이후 아트센터 나비 큐레이터, 제3회 서울 국제미디어아트 비엔날레 전시팀장, 2005년 의정부 국제미디어아트 페스티벌 미디어아트 전시 감독 등을 역임하였고, 2007년부터 지금까지 토탈미술관 책임큐레이터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미디어아트 전시 및 워크숍 등을 기획해오고 있다. 국, 내외 전시기획 외에 국내작가+해외작가 네트워크 교류인 로드쇼 기획 및 쇼머스트고우온 (한국작가 해외 프로모션 기획 프로젝트), 인도네시아 바틱스토리 (ODA 프로젝트), 중구 장애인 복지관 프로그램 등 다방면에 걸친 융복합 프로젝트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이승아는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및 동 대학원 판화전공 졸업하였다. 런던 골드스미스 컬리지에서 문화연구(인터랙티브 미디어)로 석사학위를 받은 후, 이화여자대학교 디지털미디어학부에서 미디어디자인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다양한 스펙트럼의 전공과정을 거쳐, 미디어 아티스트, 독립기획자로서 국, 내외 미디어 기획전시 및 대안공간 스페이스 15번지의 기획자로서 미디어 기반 워크숍들을 진행했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2015년 싱가포르에서 기획단체인 <Inter-art> 공동설립 후, 전시 자문 및 국내⦁외 작가들의 전시기획 및 여러 다방면의 네트워크 채널을 마련하였다. 2015-2017 싱가포르 오픈 미디어아트 페스티발 운영 및 공동전시 기획하였으며. 여수국제아트페스티발 큐레이터로 참여, 콘텐츠진흥원 과제 <미디어 아티스트를 위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개발연구>에 프로그램 기획자로 참여하였다. 현재 미디어 워크숍 프로그램 개발 및 미디어 아트 전시기획자로 활동 중이며, 현재 토탈미술관에서 객원 큐레이터로 재직 중이다.

연구보조원 소개

김세연 (전시, 교육)

김세연은 독일 국립뮌헨예술대학에서 조소와 설치미술을 전공하고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졸업 후 예술 창작 과정을 좀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서울 문화 재단의 예술가 교사(TA)로 활동하였으며 인문예술연구소 아트휴의 시각예술연구원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현재는 토탈미술관에서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담당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