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kerTeam

신보슬 
(기획총괄
/ 토탈미술관 책임 큐레이터)

신보슬은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 및 홍대 미학과에서 <예술과 기술:상호작용성을 중심으로>를 석사학위를 받았으며(1997), 동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이후 아트센터 나비 큐레이터, 제3회 서울 국제미디어아트 비엔날레 전시팀장, 2005년 의정부 국제미디어아트 페스티벌 미디어아트 전시 감독 등을 역임하였고, 2007년부터 지금까지 토탈미술관 책임큐레이터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미디어아트 전시 및 워크숍 등을 기획해오고 있다. 국, 내외 전시기획 외에 국내작가+해외작가 네트워크 교류인 로드쇼 기획 및 쇼머스트고우온 (한국작가 해외 프로모션 기획 프로젝트), 인도네시아 바틱스토리 (ODA 프로젝트), 중구 장애인 복지관 프로그램 등 다방면에 걸친 융복합 프로젝트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이승아
(프로그램 기획, 운영총괄
/ 토탈미술관 객원 큐레이터)

이승아는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및 동 대학원 판화전공 졸업하였다. 런던 골드스미스 컬리지에서 문화연구(인터랙티브 미디어)로 석사학위를 받은 후, 이화여자대학교 디지털미디어학부에서 미디어 디자인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다양한 스펙트럼의 전공과정을 거쳐, 미디어 아티스트, 독립기획자로서 국, 내외 미디어 기획전시 및 대안공간 스페이스 15번지의 기획자로서 미디어 기반 워크숍들을 진행했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2015년 싱가포르에서 기획단체인 Inter-Art를 공동설립 후, 전시 자문 및 국내,외 작가들의 전시기획 및 여러 다방면의 네트워크 채널을 마련하였다. 2015-2017 싱가포르 오픈 미디어아트 페스티발 운영 및 공동전시 기획하였으며. 여수국제아트페스티발 큐레이터로 참여, 콘텐츠진흥원 과제 <미디어 아티스트를 위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개발연구>에 프로그램 기획자로 참여하였다. 현재 미디어 워크숍 프로그램 개발 및 미디어 아트 전시기획자로 활동 중이며, 현재 토탈미술관에서 객원 큐레이터로 재직 중이다.

허대찬
(
프로그램 기획 및 자문
/
앨리스온 편집장)

허대찬은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 국민대 박사졸업. 뉴미디어 문화 예술 채널 엘리스온 책임에디터로 활동 중이다. 공대를 다니다가 예술이라는 인간의 창의활동이 주는 ‘새로움’에 이끌려 미술이론의 길로 접어들었다. 그 과정 중에 우리 주위의 환경과 미술사와 미학을 비롯하여 과학, 기술, 사회학 등 다양한 학문화 결과물들이 한 데 어우러져 새로운 예술작품과 활동으로서 제시되었던 미디어아트에 매력을 느껴 특히 그 분야에 집중하였고 관련된 여러 작업을 진행하였으며 ‘기술 환경은 어떻게 세상을 변화시키는가, 기술 환경의 변화는 어떠한 세상을 예견해왔는가, 그리고 이러한 환경이 인간의 지각과 사고 등에 어떠한 영향을 끼쳐왔는가’ 라는 것이 주 관심사이다. 기술과 매체 기반의 환경이 된 오늘날의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주목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미술관 기술, 기술과 문화 등의 커팅 엣지의 위치에서 충돌하고 발아하는 예술적, 문화적 맥락의 활동들과 그 결과물들을 접하고 다루고자 한다.

문형민 (자문, 전시디자인
/
디자이너, 미디어 아티스트)

문형민은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학부에서 디자인을 California State University 에서 순수미술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회화, 사진, 설치, 조각, 비디오 아트 등 다양한 분야의 작업들을 제작, 발표해오고 있으며 ‘형식과 내용의 모순’ 그리고 ’검은 유머’라는 공통된 패턴으로 작업을 해오고 있다. 디자이너로서 여러 회사의 자문역할 및 최근에는 테크니션과의 공동 작업으로 데이터에 기반한 미디어 작업들을 소개하며 꾸준하게 작업을 해오고있다.

전석환
(주강사 / 미디어 아티스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전석환은 전자기기 기반의 기술을 매체로 활용하는 작가이다. 명지대에서 전자공학과 학부를, 뉴욕의 SUNY 버팔로 대학에서 미디어 스터디로 석사학위로 취득하였다. AR, VR 등의 연계학문을 탐구 후, 현재 게임 제작사에서 재직 중이며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관객에게 접근하기 위한 매개로써 비디오와 사운드뿐만 아니라 컴퓨터 프로그래밍, 피지컬 컴퓨팅 같은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기술을 매체로 다양한 예술적 경험이 가능한 융복합 예술창작 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주요 관심 대상은 전자기기와 인간의 관계 영역, 나아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결합에 의해 만들어지는 가상 생명체까지 그 폭이 넓다. 

최병석
(주강사 / 아티스트)

최병석은 대구카톨릭대학교 및 홍익대학교 대학원 조소과를 수료하였다. 숲속에서 필요한 물건들을 전시한 ‘숲속 생활 연구소'(2015, 송은아트큐브), 예술가의 고민과 가장으로서의 책임 사이에서 균형을 찾는 전시 ‘더 큰 물과 배'(2017, 금호미술관),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사물들로 상상 속 아이디어를 실현한 결과물 85점을 전시한 ‘바쁜 손 느린 마음 비워지는 선반'(2018, 스페이스 윌링앤딜링)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그는 만들기 행위들이 예술로 발전할 수 있는 지점들을 고민하며 창작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정기훈
(보조강사 / 아티스트)

정기훈은 홍대 도예유리과와 동대학원 도예과를 졸업했다. 그는 주로 식물을 생활 속에 가까이 둘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한다. 기계적으로 만들어진 광원으로 자연광을 대체하거나, 자연광을 촬영한 영상물을 식물에 투사하는 등, 식물의 생장에 필요한 원리와 과정을 인공적인 방식으로 치환하고, 그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시각적 결과물들에 대한 작업을 해오고 있다. 

최영준
(주강사 / 미디어 아티스트, 온석대학원대학교 교수)

최영준은 브라운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 작곡을 전공하였으며 예술가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음악 및 멀티미디어용 프로그래밍 언어이자 개발도구인 Max/MSP의 개발자로 참여했었다. 전자공학적인 능력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코딩의 탁월한 실력을 갖추고 있으며 전시, 공연, 퍼포먼스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2012년 미디어시티 뮤지엄 나이트 라이브 코딩 쇼의 초청작가 였으며 2002년 시립미술관 미디어 시티 전시 및 쌈지스페이스 사운드 페스티발에 참여하였다. 그의 작품은 주로 사운드와 연관이 있다. 쌈지 스페이스의 사운드아트 101전에 초청되었으며 퓨전재즈 분야에서 활동 중인 그룹인 ‘오리엔탈 익스프레스’의 창단멤버로 퓨전국악 연주와 공연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현재 온석대학원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박진현
(주강사 / 미디어 아티스트, 계원예술대학교 교수)

박진현은 최영준과 함께 전자 장구, 전자 해금, 전자 가야금. 아이폰 가야금 등의 제작과 연주 등을 통해 음악, 미술, 기술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코딩, 아두이노, 3D 프린팅 등을 다루며 메이커 문화의 전파 초기부터 새로운 기술을 일반인들이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작업을 진행해 왔다. 현재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스피커(앱) 등 기술과 그 산물의 다양한 활용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또한 최영준과 함께 포스트 아두이노 시대에 일반인들도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기술과 표현, 그리고 그를 위한 인터페이스에 대한 연구를다 양한 워크숍을 통해 공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현재 계원예술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홍학순
(주강사, 캐릭터 디자인
/ 아티스트, 디자이너)

홍학순은 동그라미에서 시작된 “동그라미 월드”에 대한 이야기를 [토끼책]에 기록하고있다. 이 세계를 기록하기 위한 나름의 체계를 갖춘 드로잉 방식을 개발 했는데 이를 ‘토끼 언어’라고 한다. 이 책에 기록된 세계관을 회화, 만화, 영화,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만들고 있다.  

이동훈
(
웹디자인,
크리에이티브 테크니션)

creative technologist/ 사운드 비주얼, 피지컬 컴퓨팅, 프리랜서로 활동중이다

오준현
(자문위원, 유튜브채널 총
/ 서울예술대학교 교수)

오준현은 카네기멜론 대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디자인을 뉴욕주립대(NYU)에서 Inter Telecommunication Program 석사과정을 졸업하였다. 서울예술대학교 디지털 아트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동시에 교내 융합창작랩을 운영, 담당하고 있음. 산합 협력 단장으로 교내, 외 프로젝트를 기획하였고, 미디어 아티스트로 다수의 융복합 미디어 전시에 참여하였다.

한미희
(
자문위원 / 여수 쌍봉 초등학교 교장선생님)

현재 여수시 쌍봉초 교장으로 재직하고 한미희는 전라남도교육연수원 미술과학습지도 강의를 10년간 진행하였으며, 2007년부터는 C&N초등미술교육연구회 운영하였다. 특히 문화예술교육에 관심을 갖고 순천시 외서초등학교에서 토탈미술관과 협력하여 문화유적을 활용한 큐레이팅 교육과정을 운영하였으며, 여수학생합창페스티벌 기획자, 여수교직원합창단 단무장 등을 역임했다.

서효정
(자문위원 / Sadi 교수)

인스톨레이션을 확장한 인터랙티브 퍼포먼스 작업을 통해 미디어와 사람 사이의 좀 더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통로를 찾는 서효정은 오감을 넘어선 여섯 번째 감각기관으로서 미디어의 가능성을 탐구한다. 사물을 낯설게 만드는 형식적 방법으로는 관객을 작품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카메라를 이용한 화상인식이나, 마이크, 센서 등을 활용한 미디어 기술을 이용하거나, 현실에 존재하는 사물 위에 가상의 세계를 결합하여, 현실 세계를 대하던 방식을 바꾸는 방법을 사용한다.

김평
(워크북 시나리오 / 동화 작가)

건국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교원출판사와 한솔출판사를 거쳐 200년 이후에는 어린이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평은 <메추라기와 여우>, <유치원 전래동화 베스트10>, <하느님은 목욕을 좋아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꿈꾸는 도자기>, <소원을 그리는 아이>, <안녕 한다는 게 그만, 어흥!>, <새봄이의 연등회> 등 다수의 어린이 도서를 출판하였다.

송호준
(특강강사 / 미디어아티스트)

송호준은 고려대 전기전자전파공학부를 졸업한 미디어아트 작가로 2013년 4월 19일 카자흐스탄 발사기지에서 가로 10cm, 세로 10cm의 조그마한 개인위성을 쏘아올린 경험이 있다. 2015년 2월 5일 제작과정 일부와 발사 장면을 담은 영화 《망원동 인공위성》이 개봉하기도 하였다.

최승준
(
특강강사 / 미디어아티스트)

최승준은 단순한 원리로 부터 창발할 수 있는 복잡한 현상에 관심을 갖고 이와 같은 일이 다양한 관계 안에서 일어난다는 것을 뉴미디어를 통해 드러내고자 한다. 또한, 쉽고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고안하여 누구라도 쉽게 작품의 맥락을 형성하는데 참여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여기에 작가 자신이 미디어로써 작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해오고 있다. 그는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했고 대학에서 인터랙션 디자인을 가르치다가 최근에는 유치원에서 구성주의 교육에 머신러닝을 접목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인간에게서 배우는 기계의 학습과 기계의 학습에서 영감을 얻는 인간의 배움에 관심이 많다.

Takayuki Ito
(
특강강사 / YCAM 디렉터)

1978 년 일본 도쿄에서 출생. 타카 유키 (Takayuki)는 도쿄 공과 대학 (Tokyo Institute of Technology)의 생명 과학 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하였다. 음악 및 미디어 아트, 과학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컴퓨터의 기술을 적용해 예술작품을 제작하며 다양한 예술가, 디자이너 등과 협업하고 있음. 2003년 4월 YCAM 창립팀에서 사운드 엔지니어이자 프로그래머로 합류하였다. 2005년 이후, 프로그래밍 뿐만 아니라 기획, 설치 및 운영 전반에 걸치 업무를 감독하는 디렉터로서 YCAM의 책임을 맡고 있다.

Akiko Takeshita
(
특강강사 / YCAM)

1976 년 일본 치바 출생. 리츠 메이 칸 대학에서 사회 과학을 전공한 그녀는 사회학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현대 미술의 역사를 공부, 졸업 후 같은 대학에서 사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국제학의 맥락에서 “아시아”의 정의를 연구하였고, 예술잡지 “Diatxt.”의 편집에 참여, 현대 미술에 대한 지속적인 리서치를 진행함. 석사 후, 교토아트센터의 Artist in Residence 프로그램 예술 코디네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작가들과 함께 전시회 및 공연제작에 참여했다. 대표적인 프로젝트로는 작업으로는 Shogo Ota의 “Can You Hear? (2005), “The Bridge Project”(2006), Setsuko Yamada의 “Un Captif Amoureux”(2008) 등이 있으며, YCAM와의 공동 프로젝트로는 ”Holistic Strata”(2011), “hey you, Ask the animals”(2013) 등의 투어공연을 선보였다.

노세환
(
사진촬영 및 도큐멘테이션
/
아티스트)

노세환은 1978년에 태어나 경희대학교와 런던 슬레이드 대학에서 회화와 미디어아트를 전공했으며 미국, 중국, 일본, 영국등 여러나라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매스미디어와 대중들의 관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주요 프로젝트로는 Meltdown, 짜장면집 백자, 학습된 예민함 등이 있으며, 긍정적인 마음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손혜인
(
디자인 / 산책자 대표)

건국대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을 공부하고, 2009년 <Design lab. Buret>, 2013년 <AGI Society>를 거쳐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전시와 출판을 비롯한 그래픽디자인 전반의 작업을 해왔으며 사진작가 노순택의 <분단인달력>, 최소한의 변화를 위한 사진프로젝트 <빛에 빚지다>, 4.16인권재단 포스터, 제주 강정마을을 위한 작업 등에 참여하였다. 서울역사박물관, 호림박물관, 국립과천과학관의 전시 작업을 진행했고 그래픽디자인이 공간에 작용하는 방식에 관심이 많다.

원윤희
(
행정 / 토탈미술관 행정팀)

경기대 건축과를 졸업하고 원갤러리 운영을 후, 토탈미술관에서 25년간 행정실장을 역임하고 있다.

이하은
(
연구보조원
/
토탈미술관 학예팀)

이하은은 학부와 대학원에서 순수사진을 전공하였고, 3년간 중앙대학교 사진아카데미에서 시간제 강사로 활동하였다. 현재 문화예술교육의 일환인 ODA 프로그램, ‘바틱스토리’와 ‘아츠드림캠프’에 참여하고 있으며 토탈미술관에서 에듀케이터로 활동 중이다.

윤지현
(연구보조원
/
토탈미술관 학예팀)

윤지현은 이화여자대학교 학부에서 서양화와 미술사학을 복수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 예술학 전공, 매클루언을 주제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주요관심사는 매체와 지각의 상관관계이며 현재는 토탈미술관 학예팀에서 근무 중 이다.

김세연
(연구보조원
/ 토탈미술관 학예팀)

김세연은 독일 국립뮌헨예술대학에서 조소와 설치미술을 전공하고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졸업 후 예술 창작 과정을 좀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서울 문화 재단의 예술가 교사(TA)로 활동하였으며 인문예술연구소 아트휴의 시각예술연구원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현재는 토탈미술관 학예팀에서 근무 중 이다.

노을 (보조강사)

노을은 말레이, 인도네시아 문화에 관심이 많아 아트드림캠프에서 인도네시아 학생들의 예술보조 강사로 참여했다. 현재는 한국외대에서 말레이•인도네시아어를 공부하고 있다.

여성경 (보조강사)

여성경은 공교육의 문제들에 대해 고민하여 대안학교를 선택,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삶에 대한 꾸준한 질문을 던지며 좋은 삶의 기준을 ‘아름다움을 아이들과 항유하며 사는 것’ 이라 결론 내렸다. 그 가치를 실현하려 유아교육과를 졸업하고 현재 중부대학교 사진영상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다.

한수진 (보조강사)

한수진은 계원예술대학교 순수미술학과 전공심화과정에 재학 중이다. 현재는 토탈 미술관의 월요살롱 프로젝트의 어시스트를 맡고 있으며, 2017년도에는 ‘지산 밸리록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에서 권오상 작가의 작품과 관객 간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활동을 기획하였다. 또한 일민미술관 ‘불멸사랑’ 전에서 파비앙 베르쉐르 작가의 어시스턴트로 활동하였으며 이러한 미술적 경험을 통해 관객과 예술의 접근을 더 원활하게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